BOMTOON

검색
완결

너무 아찔한 그대

이달아

벌어진 입술 바로 앞에 기욤의 입술이 있다.
달아오른 숨결이 서로의 입술 사이로 흘러드는 순간, 카메라 셔터가 터졌다.
동시에 반디의 심장도 터져 버렸다. 정말로 그의 입술이 닿아버린 것이다.
모두가 보는 앞에서 그리고…….
한세결이 보는 앞에서.
신경 쓰인다, 신경을 쓰지 않으려고 해도.

“어딜 봐.”

귓가에 넌지시 흘러드는 음성에 고개를 들자 기욤과 눈이 딱 마주쳤다. 속마음을 꿰뚫을 것 같은 새까만 눈동자가 강렬하게 타오르고 있었다.
반디는 그 짙은 눈빛 안으로 빨려 들어갈 것만 같아 얼른 눈을 피해 버렸다.
휙 고개를 트는 순간, 턱이 잡혀 끌려갔다.

“지금 네가 봐야 할 남자는 나야.”

***

흙수저를 물고 태어났지만 누구보다 씩씩하게 살아가는 하반디. 그녀에게는 꿈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어린 시절 새아빠의 폭행으로부터 자신을 구해 준 왕자님을 만나는 것! 반디는 왕자님과 재회하게 될 날을 꿈꾸며 하루하루 최선을 다한다.
그러던 어느 날, 반디는 친구의 손에 이끌려 모델 오디션을 보러 갔다가 덜컥 합격해 버리고 만다. 그리고 그곳에서 소위 ‘악마’라고 불리는 전설의 모델 이기욤과 천사 같은 왕자님 한세결을 만나게 되는데…….

귀여움과는 거리가 먼 《너무 아찔한 그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