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아슈타르테

안다온

<빛은 곧 피렌체 제국에 무한한 영광과 번영을 안겨다 줄 것이며, 어둠은 빛을 집어삼키고 이윽고 피렌체 제국을 파멸로 이끌리라!>

100여년 만에 제국에 내려진 예언. 비참한 전생의 기억을 고스란히 간직한 채 환생한 아슈타르테 황녀.
고통스러웠던 전생처럼 살지 않기 위해, 지금의 가족들에게 사랑받는 사람이 되고자 노력했지만…….

“죽고 싶지 않다면 날 그렇게 부르지 마라.”

돌아오는 것은 매정한 눈빛과 차가운 말들뿐이었다. 예쁨 받기 위한 모든 행동이 더 이상 의미 없음을 깨달았을 때,
아주 자연스럽게도 그들의 사랑이 필요치 않게 되었다.
그런데 당신들은 언제부터 나를 그런 애원하는 눈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나.

***

“아슈타르테. 안타깝지만 세상 모든 사람들이 당신을 사랑해주지는 않습니다.”

그래, 그래봤자 자신은 어둠일 뿐이니.
모포 안의 어둠 속에 가라앉는 마음은, 곧 이어지는 리온의 말 한마디에 눈 녹듯이 사라져갔다.

“그러니까 당신도 모든 사람들을 사랑할 필요는 없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