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나쁜 본능

임라윤

3년 만에 재회한 오빠의 친구와 하룻밤을 보냈다.
이젠 두 번 다신 볼 일 없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더케이 항공, 내가 인수했는데.”

정말 끝이라 생각한 순간, 운명의 실타래가 다시 얽히기 시작했다.

“오빠가 왜 여길…….”
“말했잖아.”

여유롭게 미소 지은 그가 나은을 바라보았다.

“서나은, 너 꼬시려고.”

남자의 동공 위로 맹목적인 욕망이 묻어났다.
두 번 다신 놓치지 않겠다는 얘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