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저와 이혼해주시겠어요

이지우

[……더 이상은 저택을 지킬 이유가 없다고 사료됩니다.
저와 이혼해주시겠어요?
간곡한 마음 담아, 어디 계실지 모를 공작님께 전합니다.

- 세헤라 플라네르 드림.]

결혼한다고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니었다.
2년 간의 결혼생활을 돌아보며 세헤라가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그래서 그녀는 바깥일에 바쁜 에단을 두고 아무도 남지 않은 자신의 영지, 플라네르로 향한다.

“그 서류, 처리하지 않았다. 난 아직 그대의 남편이다.”

하지만 어느 날 우연처럼 그가 다시 나타났다.
마치 단 한 순간도 세헤라를 사랑하지 않은 적 없었던 것처럼.

《저와 이혼해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