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이혼날 첫날밤

예하본

결혼 1주년 기념일.

‘학교생활은 할 만합니까?’
‘공부하다가 힘들면 맛있는 거 사 먹어요.’

지헌이 축하용으로 캐릭터 케이크를 사 온 걸 보고, 서예는 생각했다.
이 사람은 내가 마냥 어린애로 보이는가 보다 하고.
.
.
.
결혼 5주년 기념일.

“그동안 감사했어요. 귀국하신 것도 축하드려요.”

마침내 약속의 날이었다. 정확히는 헤어짐의 날.
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한 뒤 이별 만찬을 가지는 중이었다.

“앞으로도 지헌 씨의 순탄한 미래를 응원할게요.”

그도 서늘한 눈매 끝을 드물게 휘며 잔을 들었다.
그렇게 훈훈하고 깔끔하게 정리된 줄 알았다.
다음 날 아침, 같은 침대에서 일어나기 전까지는.

이혼한 날에 벌어진 두 사람의 첫날밤이었다.

*

“후회했습니까? 그날 밤 일.”
“…….”
“만약 진서예 씨가 후회하지 않았다면…….”

한 발짝 더 다가온 지헌의 얼굴이 가까워졌다.

“오늘 밤도 같이 보내고 싶다고 하면 넘어와 줄래요.”

그날 이후, 미묘하게 바뀐 지헌의 태도.
서서히 짙고 맹렬해지는 유혹에 서예는 혼란스러워지는데.
과연 두 사람의 앞날은 어떻게 될까.


#나이차커플 #어른남주 #반존대남주 #집착/소유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