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나를 찌르는 가시

마셰리

* 키워드 : 판타지물, 서양풍, 나이차커플, 첫사랑, 시월드, 재회물, 순정남, 동정남, 연하남, 오해, 차원이동, 갑을관계, 신분차이, 몸정>맘정, 소유욕/독점욕/질,투 직진남, 집착남, 조신남, 절륜남, 평범녀, 유혹녀, 무심녀, 더티토크

칼릭스는 몸과 마음이 백합처럼 순결한 남자였다. 20년 평생 여자와 이런 스킨십을 해 본 적이 없었다.

"미쳤어……. 넌 미친 여자가 틀림없어. 악마야. 악마…….”

이 감각은 절대로 더럽고 불결한 행위가 아니다.
칼릭스는 마치 천국의 세상에 영혼이 빨려 들었다가 현실로 돌아온 기분이었다.

*

파리로 가는 비행기에서
미친 좀비 세상에 떨어진 희수.
이방인이 노예처럼 부려지는 나라에선
말도 통하지 않고, 약탈과 폭행만 빈번하다.
그렇게 절망뿐인 그녀의 눈앞에
마법처럼 희망이 되어 줄 남자가 나타났다.

“꺼져. 더 험한 꼴 보기 전에.”

좀비를 사냥하는 성기사 칼릭스 클로비스,
에메랄드 빛의 눈동자를 지닌 구원자.

“상처를 봐 주려고 했더니 사람을 치한 취급을 해?”

순진해 보이는 이 남자를 이용하려
희수는 필사적으로 매달렸을 뿐인데…….

‘대체 이 여자를 어떡하면 좋지.’

오갈 데가 없는 여자.
반드시 내가 돌봐 줘야 살아남을 수 있는 여자.
나를 따라올 여자.
그러니…… 약간의 책임이 내게 있는 여자.

“……도시에 도착하면 두 번 다신 널 만나지 않아. 알았어?”

모른 척하기엔 자꾸만 속을 찌르는 손톱만 한 가시,
겨우 그 정도의 여자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