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루크 비셸 따라잡기

에슈티

“또 사고 치면 루크 비셸에게 장가보내 버린다!”

에펜베르크 공작에게 ‘루크 비셸’이라는 이름은 마법의 주문과도 같았다.

루르드의 보석, 왕의 기사, 왕국 최고의 마물 사냥꾼, 불세출의 마검사 등.
루크 비셸은 자타가 공인하는 영웅이었으나, 공작의 어린 아들인 바스티안에게는 버거운 인물에 지나지 않았다.

피를 잔뜩 뒤집어쓴 채 걸어오는 루크 비셸을 보고 기절해 버린 바스티안. 그 후로 공작은 틈만 나면 그녀의 이름을 들먹였다.
천사같이 완벽한 외모와는 달리, 자기중심적이고 또라이 같은 성격의 아들을 다룰 방법은 이것뿐.

덕분에 수월하게 육아 고민도 해결됐겠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루크 비셸에게 감사의 말이라도 전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 * *

“언젠가는 이런 날이 올 줄 알았습니다.”

장성한 바스티안이 비장하게 입을 열었다.

“이런 날? 무슨 날?”
“제가 루크 비셸에게 장가가는 날 말입니다.”

공작은 들고 있던 찻잔을 그대로 바닥에 툭 떨어트렸다.

서비스가 종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