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서바이벌 오디션 : 내 일은 아이돌

라비크

6년에 걸친 연습 생활의 끝은 방출이었다.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오디션 프로그램 ‘내 일은 아이돌’에 참여한 이주하.
첫날, 강력한 우승 후보 최태리에게 룸메이트로 지목을 받는다.

“저, 근데 나 진짜 왜 뽑은 거야?”
“너랑 같이 데뷔하고 싶어서.”

같은 방을 쓰는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흐르고,
결국 첫 방송을 함께 보기로 한 날, 기묘한 분위기에 취하고 만다.

유난히 가까웠던 ‘그날 밤’ 이후 주하는 복잡한 마음에 태리를 피하기 시작하고,
그런 주하에게 생각도 못 했던 사실을 고백하는 태리.

“내가 그렇게 쉬워 보였어?”
“네가 쉬워 보인 게 아니라, 내가 너를 좋아해서 그랬어.”

끝도 없이 등장하는 난관들을 헤치고 둘은 무사히 함께 데뷔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