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꽃은 꽃으로, 잎은 잎으로

우지혜

그녀는 맹세코,
상상조차 해 본 적이 없었다.
누군가에 의해 손목이 그어진 것도 모자라,
다른 세계에서 남의 몸으로 깨어날 줄은…!

“내 이름이 뭐죠?”
“예부 상서 어른의 둘째 따님이신, 장설영 아씨이십니다.”

그녀는 홍설영이다.
태륜그룹 후계 다툼에서 우위에 설 정도로 지략가인 그녀에게
음울하고 약해 빠진 열여덟 살 계집애가 성에 찰 리 없었다.
거기다 하필이면 첩의 딸이라는 설정까지 같을 건 뭔지.

하지만 아무것도 못 한 채 무력하게 죽어야 했던 홍설영과 달리
이곳, 장설영의 삶은 아직 끝난 게 아니었다.

우연찮게 역모에 휘말려 버린 장설영과
그 삶을 바꾸어 보려는 홍설영.
그리고 그러기 위해선 꼭 필요한 존재인 황자, 명왕.

“끝까지 책임지지 못할 정은, 주는 것이 아닙니다.”
“나는 분명히 말했다. 내 뜻과는 다르다고.”

삶의 끝에서 시작된 새로운 삶.
이번만큼은, 지켜 낼 것이다.
무슨 일이 있더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