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야릇한 레시피

츄콩

첫사랑과 보낸 뜨겁고도 달콤했던 생일.
하지만 그날은 하라에게 저주로 남게 되었다.
그녀만 버려두고 사라진 그, 김주원 때문에.

“많이 보고 싶었어, 하라야.”

올해도 그날의 악몽으로 시작한 생일은
저주에 걸린 듯 일진이 좋지 않았다.
약혼자에게 파혼당한 것도 모자라
몇 년 만에 자취를 감췄던 주원을 마주하기까지.

“반갑다고 인사 나눌 사이는 아니지 않아?”
“우리, 다시 시작하자.”
“혹시 머리에 총 맞았어?”

두 번 다시 얽히고 싶지 않아 뾰족하게 대하는 그녀의 앞에 들이밀어진 건,

<안녕하세요. 저는 디에나 호텔의 기획팀 원하라 팀장이라고 합니다.>

반드시 섭외해야 할 파티쉐에게 보낸 하라의 메일이었다.

“제안 받아들일게.”
“…….”
“네가 원하는 거라면 난 뭐든 들어줄 생각이니까.”

하라는 주원의 저주에서 풀려날 수 있을까?

벗어나려 할수록 크림처럼 엉겨 붙는,
달콤찐득 <야릇한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