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여자인 걸 왜 모르지?

이아현&류도하

특수부대 출신, 해외 파병 경력을 갖춘 살아 있는 인간 병기, 강재희.
지금은 대한민국 경찰의 자부심을 품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전쟁 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런 강재희에게 극비리에 위험한 임무가 주어지는데…….

평생 펜대만 잡은 것처럼 크고 잘 빠진 손가락을 가진 고운 남자, 윤이준.
온실 속 화초로 자란 재벌 3세가 무려 살인사건의 용의자란다.
3개월간 수행비서이자 언더커버로 윤이준을 감시해야한다.

위험한 임무라는 건 자각하고 있었는데, 장르가 ‘스릴러’가 아닌 ‘로맨스’다.
아니, 잠시만…….

“김 비서, 이런 말 황송하게 들리겠지만 내가 김 비서를 좋아하게 됐어.”

어떻게 성도 모르면서 고백할 수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