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밀과 보리가 자란다

이하늘

[밀과 보리가 자란다, 밀과 보리가 자란다, 밀과 보리가 자라는 것은 누구든지 알지요♪]

스물 다섯 홍마례,
자신이 그린 노을 그림을 보며 죽는 시늉을 하던 그녀의 삶에
'운명'처럼 다가온 게임 '밀과 보리가 자란다'

코뼈가 부러질듯한(?) 충격으로 다가온 그 게임은,
마례의 삶을 온통 흙냄새로 뒤덮어버리는데...

어째 싫지는 않은 것 같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