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바빌론 폭군의 왕비가 되다

웅길&천야&애도성제-당림

하룻밤 새에 고대 메소포타미아 평원에 떨어져 바빌로니아 왕에게 총애 받던 왕비 아미티스가 되어버렸다!?

진짜 아미티스와 내가 똑같이 생긴 게 우연일까, 필연일까?
내가 이곳으로 오게 된 이유와 관련이 있을까?

진짜 공주는 감쪽같이 사라져버리고 어쩌다 보니 나는 벌써 바빌론 왕궁에 들어와 있다.
맹세컨대 이곳으로 타임슬립한 순간부터 그냥 집에 돌아가고 싶었을뿐, 역사의 일부분이 될 생각은 추호도 없었다.
게다가 젠틀해 보였던 첫인상과 달리 바빌론 왕은 여자를 소유물로 대하는 폭군 같은데...

안 되겠어, 이곳에서 살아남아 집으로 돌아가는 방법을 찾는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