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흉악범과의 면담

Queensa

평범한 기자 지망생인 조나단 에이프릴.
형의 부탁으로 흉악범 ‘슬로터 키스터’를 취재하러 다녀온 뒤로
매일 밤 악몽을 꾸며 알 수 없는 공포감에 시달린다.

[……속보…… 슬로터 키스터의 모방범 등장
46세의 사이먼 마치가 살해……]

그리고 갑작스러운 모방범의 등장과 맞물려
조나단의 묘한 공포감이 점점 더더욱 극심해져 가는 중
진짜 슬로터 키스터가 그의 앞에 나타나는데―


“지금 당장이라도 널 죽일 수는 있지. 물론, 그렇고말고.
하지만 아직은 때가 아니야.
내 완벽한 계획을 망쳐 놓고 날 사칭하는 녀석이
멀쩡히 살아서 돌아다니고 있거든.”

“그러니까 네가 그 자식에게 먼저 죽어 버리면 곤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