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눈이 먼

레드트러블

“자꾸 만지지 마.”
얼마 안 되는 사귀는 기간 동안 아마 가장 많이 한 말일 것이다.
적당히 좋아하면 사랑받는 기분이 들 테지만 이렇게까지 자신을 좋아하는 건 꼭 미친 사람 같았다.

지나친 애정이 부담스러워 사귄 지 2주 만에 헤어졌던 은주와 태훈.
오랜만의 동창 모임에서 다시 만난 그는 여전히 부담스러워 보였다.

하지만 무언가 달라졌다.
그녀를 그림자처럼 좇는 시선은 예전과 변함없이 강렬했지만
그녀만을 위해 움직이는 그의 행동은 이상하게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피하려 했지만 결국 다시 찾아온 남자,
이번에는 둘의 관계가 바뀔 수 있을까?


현대물, 재회물, 첫사랑, 친구>연인, 능력남, 직진남, 능글남, 다정남, 순정남, 동정남, 직진녀, 동정녀, 쾌활발랄녀, 잔잔물, 힐링물, 애잔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