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들어와 여기

파란딱지

평균자책점 1.81,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투수 서이준.
하지만 그는 뛰어난 실력만큼 더러운 성질머리로 유명한 시한폭탄! 그런데 이준과 같은 팀인 소꿉친구에게 그의 흉을 보다가 그만 들켜 버렸다.
모자를 푹 눌러쓴 채 현관 앞에 나타난 익숙한 얼굴.

“……서이준 투수?”

표정 없던 남자의 얼굴에 섬뜩한 미소가 드리웠다.

“아까 하던 얘기 계속해 볼까?”

첫 단추가 잘못 끼워져도 단단히 잘못 끼워졌다. 어찌어찌 도망쳐 안도하던 것도 잠시, 우연인지 필연인지 계속해서 이 남자와 엮인다.

“원하는 게 뭐예요?”
“상대해 줘. 내가 질릴 때까지.”

분명 질릴 때까지만 상대하면 된다는 생각에 안심했는데, 그의 시선이 어쩐지 이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