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예정된 결혼

온새벽

"그래도 할 거잖아요. 결혼."

참으로 이기적이고 잔인한 남자다.

"그래, 할 거야. 결혼."

죽지도 못하게 하면서 숨통을 조여 오고,
목줄을 틀어쥐고도 다른 여자와의 결혼을 준비하는.

그렇지만.
그럼에도 이런 나를 원한다면, 그래도 된다면.

"저 좀 사 주실래요? 오빠 앞에서만 웃을게요."
"감당할 수 있겠어?"
“…….”
“감당할 수 있겠냐고.”

남자의 위압적인 눈빛 앞에 재희는 흐린 미소를 머금었다.

“지금보다는, 낫지 않겠어요?”
“반대일 지도 모르지.”
“견뎌 볼게요.”
“울릴 수도 있어.”
“버틸게요.”
“결혼 준비하는 거, 그것도 보게 할 거야.”
“…….”

신태하는 마지막 기회를 주는 것이다.
예정된 결혼의 끝을 보는 것도, 떠나는 것도 네 자유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