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지독히도 멀고 가까운

도영

덜컹, 덜컹.
유례없는 맹추위를 맞이한 블라디보스토크의 겨울.

진우와 가은은 모스크바로 향하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서 재회한다.

“나 몰라?”
“……누구신데요?”

가은을 선명히 기억하는 진우와 달리, 가은은 진우를 전혀 기억하지 못하는데…….

다시 만난 두 사람은 충동과 같은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
가은은 거침없이 돌진하는 진우가 버거우면서도 밀어낼 수가 없다.

“나, 지금 너한테 불청객이야?”

그는 위험한 남자였다.
그녀와 너무 닮아서, 그러면서도 너무 달라서.

“아니야, 불청객.”

그러나 위험한 줄 알면서도 결국 그를 밀어내지 못했다.

덜컹, 덜컹.
폭주하듯 내달리는 이 길의 종착지는 어디일까.

돌고 돌았지만, 결국 너에게로.
지독히도 멀었지만 가까웠던 우리.

<지독히도 멀고 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