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지독한 순정

황한영

우리는 5년 전 헤어졌다.
그리고,
다시 만난 우리는…….

“여전히 화난 얼굴이 참 섹시하단 말이야.”
“뭐 하자는 거야, 지금? 설마 눈물겨운 재회 장면이라도 연출하자고?”
“눈물보단 화끈하고 뜨거운 쪽이었으면 좋겠는데.”

여전히 약혼반지를 끼고 있는 그 남자, 차준영과
과거의 일은 모두 묻어두고만 싶은, 홍도영의

“짝사랑을 시작해 볼까 해. 오늘부터.
허락받으려는 거 아니야. 통보하는 거지. 상대는 바로 너.”

쫓고 쫓기는 로맨스가 다시 시작된다.

「지독한 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