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언두

창&렌조

조각난 기억, 조작된 진실, 잃어버린 시간을 찾다. 대로변에 널부러진 채로 눈을 뜬 선우는 지난 12년의 기억이 통째로 날아간 상태였다. 2년 넘게 실종상태였던 그를 찾은 가족들은,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다. 모두가 기억을 되돌리는 대신, 잊고 살라고 하지만 그는 그럴 수 없었다. 설사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는 한이 있더라도, 후회로 평생을 살더라도 알아야만 했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누가 이렇게 만들었을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