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여우야 여우야 뭐 하니

stego

출판사라는 새로운 일터를 얻고 서울로 상경한 유경과 그녀의 강아지 몽.
기쁜 마음에 화이팅을 외쳤건만, 옆집 여자가 나와 말을 건다.

"개 짖는 소리 질색이니까 안 나게 해 주세요."

옆집 여자의 말투는 까칠했고, 목소리 또한 냉랭했다.
그렇게 평탄하지만은 않은 생활이 시작되었는데.

심지어 유경은 일터에서까지 옆집 여자를 만난다.
그것도 자신이 담당해야 하는 인기작가 '수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