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바람 속에서

한이경

* 2012년에 출간된 ‘바람꽃, 피다’의 개정판입니다.

능력 있고 매력 넘치는 미국 유학파 신여성, 한은석
조선인의 몸으로 일본 경시청의 엘리트가 된 남자, 김준연

다른 위치에서 하나의 뜻을 품은 두 사람의 가슴 벅찬 여정.
꺾이지 않는 신념으로 시린 겨울을 이겨 내는 청춘들의 이야기!

꽁꽁 얼어붙은 이 땅에도 봄이 올까요?
《바람 속에서》

* * *

“언제 다시 조선으로 돌아갈 수 있는 건가요?
언제 다시 오라버니들을 만날 수 있고, 북촌의 아버님께 인사를 드릴 수 있을까요?”

준연은 은석의 머리카락을 쓸어 주며 미소를 지었다.

“언제가 될지는 나도 모르지만, 한 가지는 분명해요. 조선은 분명히 해방될 거예요.”
“그런 날이 오기는 할까요?”

힘없이 떨리는 은석의 목소리에 준연은 그녀의 등을 안아 주며 부드럽게 달래 주었다.

“난 그렇게 믿어요. 분명히 머지않아 그날이 올 거예요.”

은석은 가만히 눈을 감고 머리를 끄덕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