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약 하신 폐하와 아니 고운 시녀

덕희

'“폐하, 약 드실 시간입니다.”

나는 일개 시녀이지만, 내 손에 들린 것은 이 나라 지존의 건강이다.

“안 된다고 했잖아.”
“안 된다고 하신 것에 안 된다고 하는 것으로 답하겠습니다.”

그리고 폐하는 약 먹기를 극도로 싫어하신다.
하지만 방법이 있다.

“오늘도 약을 잘 드시면 점심 후에 푸딩을 만들어 드리겠습니다.”
“뭐? 내가 그런 거에 넘어갈 거 같아?”

응, 그럴 거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