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황제의 막내딸은 시한부입니다

연제이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 황궁 저 뒷방 공주님이 되었다.
빌어먹을.
움직이려 할 때마다 고통스러운 건 기본이고,
조금만 흥분해도 저혈당으로 쓰러지기 일쑤다.

그렇게 죽음만을 앞두고 있었는데…….
어느 날 내 방으로 황제가 찾아왔다.

“곧 죽게 생겼군.”
“네. 그러니까 쿠……. 쿨럭.”

관심도 없었으면서.
그래서 꺼지라는 말을 하려는데 목에서는 피가 튀어나왔다.
황제는 꽤 놀란 듯 떠났고, 그날부터 내 삶이 바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