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진홍의 카르마

쌀숲&야샌&라다&레몬개구리

암살자로 키워진 군인 카시야 델 로만.
인간으로서의 감정을 잃고 도구로서 살아온 삶의 마지막은 결국 버려지는 것이었다.
하지만 죽음의 안식마저 얻지 못하고 다시 눈을 떠보니 이세계의 전쟁터.
“다시 돌아가라.”
누구의 목소리인지 알 수 없는 음성이 울려 퍼졌다.
두려우면서도 그립고 애틋한 목소리였다. 방금까지 느껴지던 따스한 온기와 밝은 빛이 사라졌다.
그리고 벗어났다고 생각했던 육신의 느낌이 다시 서서히 온몸에 휘감겨 들어왔다.
그러자 퍼뜩 정신이 들었다. 또 다시 수라와 같은 삶을 살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이세계는 카시야가 살던 곳과는 조금 아니 많이 달랐다.
자신이 다칠까 걱정하는 사람들, 죽었을까 눈물짓는 사람들.
이게 뭐라고 걱정하고 우는 거지?
내가 그렇게 가치 있는 사람인가?
더 이상 도구가 아닌 사람으로서 살기 시작한 카시야.
황제의 자리를 놓고 싸우는 사람들 사이에서 카시야는 감정을 스스로 깨달으며,
공을 세우기 시작하는데...피의 업보는 그녀를 어디로 인도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