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정부는 도망친다

백설은

세상 물정 모르는 순진한 여자였지만, 사랑의 덫에 빠져 공작 킬리언의 정부가 된 로위나.
3년 동안 그에게 몸과 마음을 바쳤지만 거듭된 모함과 오해로 처참하게 버려진다.

몰래 그의 아이를 낳고 죄인처럼 숨어 살던 어느 날.
5년이란 시간이 지난 뒤, 재앙처럼 그가 돌아왔다.

“오랜만이네요. 미스 필로네.”
“……돈을 던져 주며 날 버렸던 거, 기억 안 나요?”
“내가 버렸으니 내가 주워야지.”

담백하게 대꾸한 킬리언이 미소했다. 싸늘한 눈이 아이가 숨은 문을 향했다.

“조신하게 지냈으리라는 기대는 하지 않았지만, 그사이 혹까지 달았을 줄은.”
“…….”
“선택해요. 미스 필로네.”

물건을 품평하는 눈빛으로 내 뺨을 들어 올린 남자가 통보했다.

“다시 내 정부가 될 건지, 아니면 아이와 길거리에서 같이 죽을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