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맹수에게 사로잡히다

설이영

“돌이킬 수 없다는 건, 알고 있겠지?”
위험함이 가득 풍기는 어두운 맹수 같은 남자. 그게 바로 김도진이었다.

* * *

“네가 과거에 어떻게 살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이제부터는 청운 그룹에 걸맞게 행동해줘야겠어.”
가난한 한서윤에서 청운 그룹의 막내딸 민서윤이 되면서, 인생의 지옥이 시작되었다.
“그 반반한 얼굴과 몸을 날려서라도, 김도진의 마음에 들어야 할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