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괴물로 태어나 꽃이 되었다

원히트

‘괴물 같은 새끼……. 넌 감정도 없나?’

괴물이라 불렸던 미국의 용병 사샤.
돈을 벌기 위해 온갖 일을 다 하지만 결국엔 살해당하고 만다.
사는 것에 연연해하지 않던 그녀가 다시 눈을 떴을 땐 이세계의 백작 영애가 되어있었다.
그것도 운동이라곤 전혀 해본 적 없던 백작 영애, 베르만 사티아의 몸으로.

“여기는 아칸시아 제국이고, 너는 성격이 조금 까다롭긴……하지만, 귀여운 백작 영애였어. 정말 기억 안 나?”

사티아가 아니라는 것을 들키고 싶지 않은 사샤는 자연스럽게 행동하려 한다.
하지만.

“일어나셨습니까.”
“사, 사티아……. 말투가…….”
“죄송합니다. 곧 시정하겠습니다.”

관심을 끌고 싶지 않은 그녀에게 점점 다른 이들의 관심이 쏟아진다.

유능한 마법사이자 차기 황제가 될 칼리안.
제국의 기사단을 이끌고 있는 공작 레오위드.
무감각해 보이지만 어딘가 다정한 사샤.

이 삼각관계의 끝은 어떻게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