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남주는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예훤&샐러맨

비참하게 처형당하는 소설의 악역으로 빙의했다.
사망플래그를 피하기 위해 별짓 다 해봤지만, 돌아오는 건 결국 죽음뿐.
세 번째 회귀하던 날, 나는 결심했다.
막 살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