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내가 키운 남주가 집착한다

청파도

어릴 때 남주와 결혼해 그에게 죽임을 당하는 엑스트라 악역에 빙의했다.
사망 플래그를 피하기 위해, 남주와 엮이지 않으려 했는데…

“여, 여기 왜 이렇게 추, 추, 추, 추워요.”

땔감 살 돈도 없는 너무너무 가난한 공작가를 보고 마음이 바뀌었다.

어차피 남주와 이혼하려면 5년은 기다려야 한다.
그동안 가문도 살리고, 남주도 잘 키워서
위자료로 한 재산 받아서 이혼하자!

“루스. 갖고 싶은 거 없어?”
“갖고 싶은 거?”
“응! 뭐든 말만 해!”
“그럼 나 누나 사주면 안 돼?”
“뭐? 나를?”

그런데 내 어린 꼬마 남편은 너무 순하고 예뻐서
점점 사랑스럽고 귀엽게 느껴진다.

하지만 내 신수가 루스에게 뭔가 있다고 경고하는데…

[마스터, 저 애는 위험해요.]
“괜찮아, 까망아.”
[만약 그러다 뒤늦게 후회하면요?]

어쩌면, 이건 그냥 내 고집일 수 있지만…

‘누나는 내가 지켜야 하니까.’

오롯이 나만 바라보는 그 애를 믿고 싶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