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붉은 낙인의 밤

파란딱지

“여자가 필요하다면 그냥 날 안아요. 어차피 난 여자로 못 살아요. 그러니 죄책감 가질 필요 없어요. 내가 온전히 여자로 살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라고 생각해 줘요.”
나지막한 레미의 속삭임에 리산더가 낮게 신음했다. 폭주하는 힘을 이기지 못한 청록색 눈동자가 제 색을 잃고 붉게 물들었지만, 그는 이를 악물고 힘겹게 이성의 끈을 부여잡았다.
하지만 그런 노력은 오래가지 못했다.
“사실은 그 모든 걸 떠나 그냥 당신이 좋아요.”
덧붙여지는 말에 이성이 완전히 날아가 버렸다.

***
“지금부터 제가 여동생의 역할을 대신할 생각입니다. 혹 거부감이 드신다면 목숨으로 용서를 구하겠습니다.”
레미의 말을 가만히 듣고 있던 리산더가 실소를 토해냈다.
“목숨이라……. 장자로서 동생의 죄를 대신 받겠다는 건가? 좋다. 그럼 어디 한번 해 보지.”
리산더가 들고 있던 검을 그녀의 앞으로 던졌다. 가면에 가려진 그의 얼굴에서는 어떤 감정도 읽을 수 없었다.
망설임 없이 칼을 손에 든 그녀가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을 올려다봤다. 여자로 태어났으나 남자로 살아야 했던 지난날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가는 날이 좋아서, 남길 말이 없어서 다행이다. 레미의 입가에 옅은 미소가 내려앉았다.
눈부시게 반짝이는 검이 서서히 레미의 심장으로 향했다. ‘심장을 한 번에.’ 만에 하나 모든 걸 버려야 하는 순간이 오면 그렇게 하라던 어머니의 말을 떠올리며 질끈 눈을 감은 레미가 손에 힘을 줬다.
하지만 그녀의 시도는 허무하게 막을 내렸다.
“목숨을 함부로 하지 마라. 네가 이런다고 알아주는 사람이 있을 것 같은가? 개죽음일 뿐이다.”
리산더의 시린 청록색 눈동자가 붉은빛을 띠며 빛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