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장미 정원의 주인

네르비

눈과 얼음의 왕국 로엔젤라에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오래된 전설이 있다. 그건 끝없이 펼쳐진 들판에서 장미를 키우는 정령과 정령이 주는 장미의 이야기다. 어느새 서서히 잊혀져가던 옛 이야기가 갑자기 현실이 되어 찾아오는데…….

* * *

"우와, 멋있겠다!"
"그럼, 멋있지. 세월이 흘러 이종족도 신도 모두 인간의 곁을 떠났어도 그 장미는 여전해서 아직도 볼 수 있단다. 저 먼 북쪽나라, 로엔젤라에 가면 마법처럼 눈 속에서 꽃을 피우는 장미를 볼 수 있지. 거기 사람들은 절망에 빠져 사라졌던 남자가 여신에게 사과하고 다시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에 정령이 되어 장미를 키우는 거라고 믿는단다."
"어, 엄마. 그러면 이 이야기 진짜 있었던 일이에요?"
"글쎄? 꽃은 여전히 피지만 이야기가 진짜인지 아닌지는 나는 모르지. 그저 오랫동안 내려온 오래된 이야기이고, 로엔젤라에선 여전히 눈 속에서 장미가 피어나니 그럴지도 모른다, 하는 거지."
"엄마, 나 거기 가보고 싶어요! 로…로엠젤나? 거기요!"
"호호, 더 크면 가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구나. 하지만 일단 잠부터 자렴. 잘 먹고 잘 자야 빨리 크는 것, 알지?"
"네에……. 그런데요, 들의 여신은 왜 안개꽃을 주었지요?"
"글쎄. 왜 그랬을까. 우리 아기가 더 크면 알게 되겠지. 들의 여신이 왜 그랬는지."
"엄마는 알아요?"
"그럼, 알지. 왜 그랬는지 알고말고. 자, 빨리 자렴. 일찍 자야 좋은 꿈을 꿀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