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사실은 너에게 안기고 싶어

훗카

같은 반 친구인 사지와 사귀기 시작한 지 두 달째인 여고생 사쿠라기. 하지만 「내가 허락할 때까지 만지지 않겠다」는 약속 때문에 아직 손조차 잡아본 적이 없다. 속으로는 스킨십을 하고 싶지만 솔직해지지 못하고 사지를 쌀쌀맞게 대하고 마는 사쿠라기. 하지만 어느 날, 「차라리 사지가 날 덮치면 좋겠다」는 속마음을 들키고, 마침내 기회가 찾아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