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소녀화첩

김미정

난 인간의 삶이 허락되지 않는 인형… 감정 따윈 중요하지 않은 존재하지 않는 존재… 액자에 갇힌 빛바랜 그림처럼… 동상의 차가운 피부처럼… 피가 멈춘 박제된 새처럼… 나도 그렇게… 이번엔 누구의 장식품이 되는 걸까…. 소녀화첩이라… 잠시 후 이 커튼이 열리면 모든 것이 정해지겠지… 내 의지와는 상관없는 나의 미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