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설 [연재]

김기혜

<설> 116화부터 단행본으로 공개되지 않았던 새로운 이야기로 매주 목요일 연재 됩니다. 상처입은 여자와 사랑을 몰랐던 남자, 그 둘의 숙명적인 사랑 소녀시절 아픈 상처로 인해 남자로 살아가는 천방지축 정신 산만한(?) 한 여인과 자신의 지적 멘토였던 자살한 형의 잔상을 떨치지 못하는 묵묵하고 다소 찬 성격의 남자. 그 둘의 숙명적인 눈 같은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