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여름 오후의 티타임

Xu Ci

“어린놈의 말버릇이 위아래도 없구나.”
“네 지금 신분을 잊은 거야?”

고등학생 손자를 둔 69세 노인 하영화.
실연의 상처로 옥상에서 자살 시도를 하던 손자를 말리다 함께 추락하고 만다.

아니 그런데 이게 무슨 일이지?
깨어나 보니 자신은 손자의 몸에 들어와 있다.

“이게 내 껍데기라면 난 지금 어디에 있는 거지?”

그렇게 손자의 육체를 가지고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영화.
손자에게 실연의 상처를 안겨 준 해원에게 정체도 들키고,
기숙사도 함께 쓰게 된다.

그렇게 점점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복잡하고도 미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