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그 남자의 스캔들

이유빈

어느 날, 국내 최고 걸그룹 '포퀸즈'의 이세윤이 국내 최고 보이그룹 'MOM'의 사민우를 노린다는 소문이 포착되고, 연예부 기자 이비누는 특종을 따기 위해 사민우를 쫓아다닌다.

“너 뭐야?”
“……네?”
“뭔데 졸졸 쫓아다니냐고. 사생이야?”
“저…… 오, 오빠 팬인데요. 에, 엠오엠 짱!”

민우에게 들킨 비누는, 기자라고 할 수 없어 사생팬이라고 해버린다.
어물쩍 한고비는 넘겼지만, 나중에 우연히 사민우와 다시 마주치는데…

“어, 너……!”
“히익?”
“내가 그때 경고했지? 주거침입죄로 신고할 거야. 경찰서로 가!”

민우는 그녀를 사생팬이라고 완전히 오해한다.
비누는 과연 그를 속여 특종을 따낼 수 있을까?


※ <아이돌의 사생활> 개정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