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오늘도 아빠를 꼬셔보려 합니다만?

야옹이랑

"날 닮아 귀엽군."
지금 잘생기고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이야기하는 이 남자는 희대의 폭군이다.(아마도?)
그리고 망할 내 아버지다.
전생에서 이 남자는 갑자기 이유없이 나를 죽였다.
어떤 전조도 없었고, 내가 아는 거라곤 그 여자가 아비에게 속살거렸다는 것뿐.
이제 이 남자를 다시 내 포로로 만들어야 한다.
저번 삶처럼 안일하게는 안돼.
그 여자가 나타나기 전에 더 완벽하게 꼬셔야 한다.
일단 우유 좀 먹고. 쭙쭙.
나는 애비를 보며 까르르 방긋방긋 웃었다.
그리고 짧디짧은 팔을 파닥거렸다.
"빠빠?"
진짜 살아남기 더럽게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