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그 놈을 건드려 버렸다!

탁&리즈지지

하룻밤을 함께 보낸 정(情)같은 건 애초 없었다는 듯, 미련 없이 그것도 몰래 훌쩍 떠나간 그녀. 그녀는 침대 위에 도발 적인 키스마크와 쪽지 한 장만을 남겨놓고 가버렸다. 그 여자를 기필코 찾아내겠다는 재벌남 진현수는 다음 날 곧바로 온 미디어 매체의 톱기사로 그녀에 대한 지명 수배령을 내리고... 한수아는 J그룹 회장 진현수의 노여움을 사게 되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