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다정한 개새끼의 목을 비틀겠습니다

꿀끼

#로맨스판타지 #동반회귀물 #짝사랑여주>무심여주 #후회하는남주1 #맹목적인남주2 #치유되는남주3 #황제남주 #대공남주 #기사남주 #핵벤츠남주 #세계제일미녀여주 #자기만예쁜거모르는여주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쳤으나 끝내 비참하게 죽고 만 클로이 가넷슈.

어리석은 클로이는 너무 늦게 깨달았다.

그녀는 남자가 황제에게 던져 줄 미끼였고, 남자는 다정함을 가장한 아름다운 개새끼였다.



*



“숙부님이 좋아요.”



열일곱의 나는 그만큼 어리고 미숙해서, 갈수록 커져 가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사랑하고 있어요, 오래전부터.”



느른하게 턱을 괴고서 내 몸을 훑어보는 눈길에 몸이 쭈뼛거렸지만 나는 용기를 내 그에게 한 발짝 다가갔다.



“사랑이라. 너도 벌써 그런 나이가 되었구나.”



그의 손끝이 내 얼굴을 쓸어내렸다.

예기치 못한 고백에도 그는 지나치게 여유롭고 능숙했다.



“나도 네가 좋아, 클로이. 사랑하고 있지.

장차 내게 아우님의 목을 가져다줄 너를, 내가 어떻게 어여뻐하지 않을 수 있을까."



내가 사랑하고 있는 남자는 너무나 다정해서 더욱 잔인한 남자였다.



“황제의 아이를 낳아.”



*



다시 눈을 떴을 때 창백해진 얼굴로 날 내려다보는 그가 있었다.

나의 사랑을 짓밟고 나를 망가뜨린 남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