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MTOON

검색
완결

후회할 즈음엔 상황 종료

무소

“1년 동안 만난 여자가 있어.”
8년 사귄 애인의 입에서 나온 말이었다.
“너보다 부자고.”
“…….”
“우리 헤어지자.”

그리고 한 달 후, 내게 어마어마한 유산이 상속되었다.

***

“귀족으로서의 품위, 지키자고요, 우리.”
그렇게 말한 뒤에 리그레트는 깜빡했다는 듯 피식 웃었다.
“하긴 임자 있는 남자와 외도한 처지에 그게 가능하겠냐만…….”
“말조심해요, 레이디 리그레트.”
“어떤 말을 조심해야 하는지.”
리그레트가 이해 가지 않는다는 듯 살짝 눈살을 구기며 물었다.
“알려주실래요? 전 잘 모르겠어서.”
“그런 상스러운 단어 쓰지 말라고요.”
“……이봐요, 레이디 브리지트. 모르겠어요? 본인이 이제까지 한 행동이 그런 ‘상스러운’일인데.”
“이 이상 말한다면 고소하겠어요!”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 훼손, 이런 걸로요?”
리그레트가 참지 못하고 낮게 웃었다.
“해 봐요, 그럼. 나도 간통죄로 고소할 거니까.”